구한말 의병장 민긍호 선생 후손/ 괴한 2명과 난투극 중 칼에 찔려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당시 구한말 의병장 민긍호 선생의 외고손자로 알려져 화제였던 한국계 카자흐스탄 피겨스케이터 데니스 텐(25·사진)이 피습돼 사망했다.

카진포름 등 카자흐스탄 현지 매체에 따르면 텐은 수도 알마티에서 19일(현지시간) 괴한에게 피습을 당했다.

아구르탄벡 무하메디울리 카자흐스탄 문화체육부 장관은 쿠르만가지-바이세이토바 거리에서 텐이 자신의 승용차 백미러를 훔치는 괴한 2명과 난투극을 벌이고, 이 과정에서 칼에 찔렸다고 밝혔다.

텐은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사건 당시 한 목격자에 따르면 구급차에 실려가던 텐의 다리에 혈흔이 낭자해 사건 당시 참상을 짐작케 했다.

엘나르 아킴쿠노프 보건부 대변인은 텐이 과다 출혈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현장에는 목격자가 있어 난투극이 벌어질 당시의 상황을 증언했지만 텐을 공격한 용의자들의 얼굴은 기억하지 못했다.

카자흐스탄 내무부와 보건부 장관은 이 사건을 직접 진두지휘 하고 있다.

경찰은 텐과 난투극을 벌인 범인 2명을 수배하고 있다.

텐은 대한제국 시절 의병대장으로 활동한 민긍호 선생의 외고손자다.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획득했고, 지난 2월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에도 출전했다.

그의 성씨 텐은 한국의 정 씨를 러시아어에서 쓰는 키릴 문자로 표기한 것이다.

그는 ‘피겨 여왕’ 김연아와도 절친하고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 소속으로 김연아의 아이스쇼에 출연하기도 했다.

민긍호 선생은 명성황후를 배출한 여흥 민씨의 일족으로 1907년 일제가 대한제국의 원주진위대를 해산하려 하자 의병을 일으켜 싸웠다.

정선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