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충남도 교육청 고교생 수업료 급식비 교과서 구입비 전액 지원 중학교 신입생 교복, 모든 학교 교실에 공기 청정기 설치 양승조 충남지사-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협약 체결 인구절벽 저출산 위기 극복, 교육여건 개선으로 충남에서 모델 만들자” 다짐내년부터 충남지역 고등학생 무상교육이 전면 실시된다.

고교생 전원이 수업료와 급식비를 내지 않고 학교를 다니게 되고 중학생 신입생들에게는 교복 구입비가 지급된다.

유치원과 초·중·고교에는 교실마다 공기청정기가 설치되는 등 아이키우고 교육시키는 환경이 대폭 개선된다.

양승조 충남지사, 김지철 충남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은 19일 예산 덕산고 학생회의실에서 이 학교 학생, 학부모, 교사 대표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도와 도교육청은 고교 무상교육과 무상급식, 무상교복 등 ‘3대 무상교육’ 실현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고교 무상교육은 교육 평등권 보장과 선진국 수준의 교육 지원 정책 추진, 학부모 교육비 부담 완화 등을 위한 사업이다.

전액지원 내용은 고교 수업료와 학교 운영 지원비, 교과서 구입비 등이다.

교복 구입비 지원은 중학교 1학년으로 한정 한다.

이에 따른 내년 소요 예산은 784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상급식은 지역 친환경 우수 식재료 공급 확대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와 성장기 학생 심신 발달 기여 등 사회적 가치 실현, 학부모 부담 완화 등을 위한 정책이다.

지원 대상은 도내 118개교 6만 5701명이다.

내년 소요 예산은 736억 5100만 원에 달할 전망이다.

두 기관은 또 사립유치원 교육비 지원, 유치원 및 초·중·고교 공기청정기 설치 확대 등 교육협력 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사립유치원 교육비는 원아 1인 당 월 20만원이다.

지원 시기나 대상은 도와 도교육청이 협의하고 있다.

공기청정기 설치는 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 898개교를 대상으로 한다.

도와 도교육청은 이와 함께 마을교육지원센터 설치, 행복교육지구 및 농촌체험 현장학습 확대를 통한 충남 마을 교육공동체 활성화 등에도 힘을 모은다.

도의회는 도와 도교육청이 아이 키우기 좋은 교육 환경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관심과 협력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세 기관은 이밖에 지방 교육재정 확충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협약 시행을 위한 세부사항은 실무추진단을 구성해 협의해 나아가기로 뜻을 모았다.

세 기관장들이 학교에서 협약을 체결한것은 교육적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지난해 우리나라 출산율은 1.05명, 출생아 수는 35만 8000명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으며, 올해 출산율은 1.0명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며 "이 위기를 극복하지 못한다면 우리 충남은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 또한 없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올 연말부터 12개월 이하 아이 부모들에게 월 10만원을 지급하고 8세 이하 어린이를 둔 공공기관 근로자에게는 한 시간 늦게 출근하고 한시간 일찍 퇴근하게 하는 등 저출산 극복,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붇겠다"고 말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인구문제는 어떤 문제보다도 중요한 중장기적인 민생과제다"며 아이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 공동공약은 대단한 의미가 있다"며 "아이 키우기 좋은 교육 환경을 만들기 위해 도와 도의회, 도교육청이 힘을 합쳐 국가의 미래를 죄우하는 교육은 국가가 책임지는 교육행정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유병국 의장은 "30년후면 충남 7개 군이 소멸할 위기에 놓일 정도로 저출산으로인한 인구절벽이 심각하다"며 "시기적절하게 양승조 지사와 김지철 교육감께서 저출산 극복을 최대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일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예산=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