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의 박병은이 법 위에서 노는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박병은이 지난 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조용하면서도 강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폭력적이고 권위적인 아버지에게 논리 정연하게 반항하는가 하면, 윤나무에게 불리한 판결이 선고되자 고의로 사고를 일으켜 집행을 연기하는 등 법 위에서 노는 카리스마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오상철(박병은 분)은 이호성(윤나무 분)에게 50억을 받고 유리한 판결을 받아내기 위해 한강호(윤시윤 분)에게 청탁하고 온갖 방법을 동원했지만 결국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이호성이 후배 변호사의 뺨을 때리며 분노하자 상철은 한가지 대안을 제안했다. 바로 응급실에 실려가는 방법. 이호성이 방심하는 사이 가슴을 밀어 계단 아래로 넘어트린 상철은 바로 구급차를 불러 그가 의식불명인 것처럼 꾸며내며 집행을 연기했다.

다행히 이호성의 사건의 위기는 넘겼지만 판결이 뜻대로 흘러가지 않았다는 이유로 아버지에게 또 한 번 수차례 뺨을 맞았다. 상철은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이 재판 대표님께서 끌고 오신 겁니다. 저는 대표님이 하라는 대로 했고, 대표님이 시키는 것만 했고, 제가 알아서 한 건 하나도 없습니다”라며 크게 반항했지만 돌아오는 건 무시뿐이었다.

이렇듯 박병은은 어떠한 위기가 닥쳐도 법으로 해결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줌과 동시에 법을 가지고 노는 듯한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에게 긴장감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아버지의 그늘에 가려 자신의 주장을 펼치지 못하지만, 밖에서만큼은 모든 사람들을 손에 쥐고 흔드는 권력과 욕망을 선보이며 새로운 캐릭터 변신에 성공했다. 이에 박병은이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박병은이 남다른 카리스마로 드라마에 긴장감을 더한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 목 저녁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