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은이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에 출연, 저장강박증을 앓는 치매 환자를 완벽하게 연기해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

지난 2일 방송된 ‘아는 와이프’ 2회에서는 저장강박증을 앓고 있는 우진 엄마(이정은 분)가 집주인과 한바탕 언쟁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우진 엄마는 집에 잡다한 물건을 쌓아 놓아 집주인과 대치 상태를 맞게 됐다. 서우진(한지민 분)은 날로 심해지는 엄마의 저장강박 증세를 걱정하며 “다 갖다 버려, 좀 제발”이라고 애원하지만 우진 엄마는 “기름 한 방울 안 나는 나라에서 맨 버릴 줄만 알구 아낄 줄은 모르구”라며 그녀의 청을 거절했다.

이어 죽은 남편을 찾다 가도 금세 잊어버리는 치매 증상으로 우진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처럼 이정은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극 중 치매를 앓는 고집불통 엄마의 모습을 생생하게 살려내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함안댁 역할에 이어 ‘아는 와이프’에서도 명품감초로 안방극장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정은, 정말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는 것 같다”, “이정은은 믿고 본다”, “한지민 엄마 역할도 잘 어울려”, “함블리를 여기서 또 보네”, “치매 환자 연기도 잘해서 놀랐다” 등 호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이정은의 안정적인 연기력이 돋보이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은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