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TV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지난 21일 방송으로 제기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직폭력배 유착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방송이 나간 후 22일 이 지사의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22일 오후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달라는 내용과 함께 이 지사를 파면해 달라는 내용을 담은 국민청원이 60여 건 올라와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이 지사가 2007년 인권변호사로 일하던 시절 성남의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 61명이 검거된 사건에서 2명의 피고인에 대한 변론을 맡아 2차례 법정에 출석했다는 내용 등을 내보냈다.
같은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이모 씨가 설립한 '코마트레이드'가 자격이 없었지만 성남시로부터 우수중소기업으로 선정돼 이 지사와 이씨가 기념촬영을 했고 다른 조직원은 이 지사를 포함한 정치인들의 선거운동에 참여했다고도 주장했다.
반면 이 지사는 방송 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년간 수천 건의 수임사건 중 하나일 뿐인데 소액인 점을 무시하고 '인권변호사가 조폭사건을 수임했다'는 점만 부각했다"고 밝히는 등 프로그램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현재 올라오고 있는 청원 글 대부분에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이 지사와 마찬가지로 조직폭력배와의 연루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성남시장과 관련해 그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주장은 물론 은 시장의 파면을 요구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지방선거 기간에 은 시장은 과거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와 차량유지비 등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에 연루된 바 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