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22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지사(사진 왼쪽)와 은수미 성남시장(〃 오른쪽)의 조직폭력배 연루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와 진실 규명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전날 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이 지사와 은 시장의 성남 조직폭력배 유착설을 보도한 데 대한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일부 언론에서 이 지사가 조직폭력배의 변론을 맡는 등 유착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며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선량한 국민을 착취하고 위협하는 조폭과 정치인이 유착한 것으로 국민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큰 죄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지난 지방선거에서도 은 시장 후보와 조폭과의 관계 의혹이 큰 문제가 된 바 있다"며 "이 지사의 조폭 연루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와 진실 규명을 촉구하며 앞으로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이 지사의 패륜, 불륜 의혹에 이어 조폭 연루설까지 영화를 뛰어넘는 ‘아수라’판이 따로 없다"며 "이 지사는 여당 유력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국민이 납득할만한 수준의 조사와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와 은 시장을 공천한 민주당, 은 시장을 청와대 비서관으로 발탁했던 청와대는 이런 의혹에 대해 진정 몰랐던 것인가"라고 반문하고, "이 문제는 단순히 한두 명의 정치인이 조폭과 연루됐다는 사실로 그칠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신 대변인은 아울러 "반드시 명명백백한 수사를 통해 이 지사와 은 시장, 조폭과의 관련설은 물론이고 또 다른 정치인들이 관련되지는 않았는지와 그 배후설까지도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민주당의 몇몇 의원들에게는 친문(친문재인) 지지자들로부터 ‘이참에 이재명을 당에서 제명해야 한다’는 내용의 문자가 쇄도하기도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