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스타인 조현우(대구 FC·사진 왼쪽에서 세번째)가 프로 데뷔 6년 만에 처음으로 퇴장을 당했다.‘대구 데헤아‘ 조현우가 수문장으로 선발 출전한 대구는 22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홈팀 울산 현대에 맞서 KEB하나은행 K리그1(클래식) 2018 19라운드 대결을 벌였다.

조현우는 0-1로 뒤지던 후반 38분 롱패스를 받은 상대 주니오와 1대 1로 맞섰다.

급해진 조현우는 페널티박스 밖으로 뛰쳐나왔고, 그 순간 주니오가 툭 찬 공은 조현우의 팔에 맞았다.

공의 동선상 득점이 명백했기에 주심(사진 맨 오른쪽)은 곧장 레드카드를 꺼냈고, 조현우는 고의성이 없었다고 항변했으나 소용없었다.

조현우는 이날 퇴장으로 앞으로 2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그는 앞서 전반 35분 강민수에게 골을 허용했다.

울산은 후반 46분 주니오가 쐐기골을 넣어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