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에 대장암 검사, 즉 '분변잠혈검사'(대변검사)를 하면 정확도가 다소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차재명·곽민섭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은 국립암센터와 연계해 국가에서 대장암 검진을 받은 478만8천104명의 분변잠혈검사를 분석해 결과를 발표했다.
대장암이 발생하면 암 표면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한 혈액(잠혈)이 떨어져 나온다.
분변잠혈검사는 대변에 섞여 있는 잠혈을 검출해 대장암 위험군을 선별한다.
그러나 더운 날씨에 적잖은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이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대변에 섞인 잠혈은 무더운 날씨에 노출되면 혈액의 단백질이 분해돼 아예 검출되지 않을 가능성이 커진다.
즉, 환자가 대변에 잠혈이 섞인 대장암 위험군인데도 불구하고 더운 날씨에 잠혈이 사라져 정상으로 진단될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 연구결과 여름철 분변잠혈검사의 양성률이 제일 낮았고, 분변잠혈검사에서 잠혈이 검출되지 않은 정상이었다가 나중에 대장암으로 진단되는 중간암(위음성)의 발생률은 유의하게 더 높았다.
차 교수는 "검체가 외부 온도에 영향 없이 제일 안전하다고 판단되는 겨울철과 비교해 여름에 중간암이 발생할 상대적 위험비가 1.2배 정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가 단순히 여름에 분변잠혈검사를 하지 말라는 게 아니라 검체 관리에 신중을 기해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