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사랑'은 내 연기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될 것 같다."

5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배우 홍수아의 말이다.

홍수아는 23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에 출연한다. '인형의 집' 후속으로 방송되는 '끝까지 사랑'에서 홍수아는 데뷔 후 처음으로 악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심어줄 전망이다.

홍수아는 '끝까지 사랑'에서 아름답지만 독한 커리어우먼 강세나로 분한다. 겉보기에 사랑스럽고 다정다감한 아내이며 며느리지만 속은 야망으로 가시돋힌 인물을 연기한다. 주변 사람들을 나락으로 떨어트리는 팜므파탈이면서도 동시에 가족의 사랑을 그리워하는 가슴아픈 비운의 캐릭터다.

특히 '끝까지 사랑'은 홍수아가 5년여 만에 출연하는 국내 드라마로 화제를 모았다. 홍수아는 2013년 KBS1 '대왕의 꿈'에서 함께 호흡했던 신창석 PD의 러브콜을 받고 시놉도 읽지 않은채 출연 결정을 했다는 후문이다.

신창석 PD는 "홍수아가 국내작품에서 연기에 대한 의지가 강했다. 이번 작품으로 한풀이를 해보라고 했다"며 "무얼 상상하든 그 이상의 악역일 것이다"라고 홍수아의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했다.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는 "열심히 살았을 뿐, 세상이 그렇게 만든 안타까운 비운의 인물 강세나를 미워할 수만은 없는 악역으로 '끝까지 사랑'은 배우 홍수아를 재발견하는 의미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수아의 국내 컴백작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끝까지 사랑'은 23일 오후 7시 50분 KBS2에서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