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징 신예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한 뮤직 레이블 밀리언마켓의 첫 버스킹 공연이 2개월간의 여정을 아름답게 마무리했다.

지난 21일 서울 한강반포지구 채빛섬버스킹 무대에서 밀리언마켓의 2018 버스킹 프로젝트 ‘밀리언 프리마켓’의 대장정이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5월 26일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마다 총 8주에 걸쳐 진행된 이번 버스킹은 박도하, 임채언, 김민경, 최수정, 릴리, 성담까지 밀리언마켓의 신예 아티스트 6인의 라이브 무대로 다채롭게 꾸며졌다.

따뜻한 봄바람과 함께 시작된 공연은 뜨거운 날씨의 7월의 여름밤까지 이어지며 회를 거듭할수록 점점 더 많은 인파가 몰려 들었고, 공연의 열기 또한 날이 갈수록 더욱 뜨거워졌다.

Mnet ‘소년24’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던 박도하, ‘너의 목소리가 보여5’에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을 뽐낸 임채언, JTBC ‘믹스나인’을 통해 압도적인 보컬 실력과 리더십을 발휘했던 김민경, MBC 뮤직 ‘캐스팅 콜’ 속 순정만화 비주얼과 꿀성대로 화제를 모았던 최수정, 걸그룹 모모랜드의 보컬 스승으로 최근 자신의 신곡을 발표한 릴리에 떠오르는 여성 뮤지션 성담 등 6인 6색의 색깔있는 무대는 매주 관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아티스트들의 솔로곡 무대와 아름다운 듀엣곡, 원곡을 뛰어넘는 커버곡 무대까지 이어진 다양한 무대와 관객들의 요청으로 이어진 앙코르 무대까지 꽉 찬 구성으로 마치 콘서트를 방불케했다.

마지막 버스킹을 끝으로 8주간의 여정을 마친 참여 아티스트들은 입을 모아 “매주 토욜일마다 설Ž시간이었고 여러분의 응원 덕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언제나 함께하고 싶은 마음 변하지 않고 더 좋은 모습으로 다시 찾아오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밀리언마켓에는 수란, 페노메코, 챈슬러, 우태운, 오담률 등 실력파 뮤지션들이 대거 소속돼 있으며, 신예들의 가능성의 장으로 높은 응원과 관심 속에 첫 버스킹 프로젝트를 무사히 마친 밀리언마켓의 향후 행보에도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