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내 대북 매파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사진)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속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22일(현지시간) 미 CBS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북한은 (미국의) 다른 대통령들과 했던 오래된 게임을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레이엄 의원은 "중국은 북한을 후퇴시키고 있다"며 최근 북한이 비핵화에 미적대는 배경이 중국임을 강조한 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 강경하게 대처하고 있고, 그래야만 한다"고요구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북한에 당신이 다른 사람들과는 다르다는 것을 알고 믿게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에게 6·25 전쟁 당시 미군 전사자 유해송환 최종 시한 제시를 요구하고, 중단된 한미 연합군사훈련도 재개하라"고 주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