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이 23일 SK머티리얼즈에 대해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는 22만원으로 상향조정했습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디스플레이 수요가 부진했지만 원재료인 불산 가격 하락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면서 "또 SK트리켐, SK쇼와덴코, SK에어가스 등 자회사들의 실적 호전이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올 2분기 SK머티리얼즈의 매출과 영업이익 전망치는 각각 1512억원, 391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22%, 6% 늘어날 전망입니다.
특히 하반기에 접어들수록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이 연구원은 내다봤습니다.
그는 "상반기 부진했던 디스플레이 수요가 OLED의 가동률 상승으로 회복될 것"이라며 "3분기 SK머티리얼즈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600억원, 470억원을 기록해 전분기에 이어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연구원은 이어 "지난 1년여간 실망스러웠던 특수가스 부분도 점진적으로 개선되면서 실적 성장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