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왼쪽)이 22일 오후 서울 강북구 삼양동의 2층 옥탑방에서 강북 '한 달 살이'를 시작하며 부인 강난희 여사와 함께 부채를 부치고 있다.

박 시장은 에어컨이 없는 조립식 건축물의 2층 옥탑방(30.2㎡짜리)에서 다음 달 18일까지 한 달 동안 거주하며 지역 문제의 해법을 찾고 강남과 강북 간 균형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사진기획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