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사람인이 ‘합격스펙’과 ‘연봉정보’ 서비스를 기반으로 상반기 구직자 10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입사하고 싶은 기업 TOP 10’의 사원 평균연봉과 스펙을 분석해 23일 발표했다.

우선 입사 선호 Top10 대기업 4년대졸 사원의 평균연봉은 ▲현대자동차가 5465만원으로 1위였다.

이어 ▲SK이노베이션(4752만원)이 2위, ▲한국전력공사(4539만원)가 3위였다.

다음으로 ▲SK하이닉스(4488만원), ▲LG전자(4394만원), ▲포스코(4324만원), ▲삼성전자(4290만원), ▲한국도로공사(3939만원), ▲한국가스공사(3626만원), ▲CJ제일제당(3461만원), 순이었다.

기업 전체의 평균연봉은 SK이노베이션(6738만원)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삼성전자(6337만원), SK하이닉스(6054만원) 순이었다.

각 기업의 합격스펙을 살펴보면 선호도 1위 기업인 삼성전자의 합격자들은 평균 학점 3.6, 토익 704점, 토스 L6의 스펙을 갖추고 있었다.

자격증은 평균 1개로 많은 편은 아니었다.

2위 한국전력공사는 평균 학점 3.7, 토익 796점, 자격증 평균 1.7개였다.

3위 현대자동차의 경우 학점 3.7, 토익 733점, 자격증은 평균 1개다.

입사 선호 기업 10개사의 합격 스펙 평균은 학점 3.7, 토익 759점, 자격증 1개의 수준이었다.

‘직무 적합성’ 중심의 채용문화가 확산되면서 무조건 높은 스펙이 합격여부에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지 않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사람인이 인사담당자 대상으로 ‘채용 시 직무역량 평가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무 관련 경험, 실무 면접이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절반 이상인 평균 53% 였다.

최근 개편된 사람인 ‘연봉정보’ 서비스는 526만개의 연봉데이터를 확보해 AI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사람인 ‘연봉정보’에서는 원하는 기업의 연봉을 ▲연령 ▲직급 ▲직무 ▲연차 등 다양한 조건으로 확인할 수 있다.

본인의 연차와 직무 대비 현재 연봉 수준이 어떠한지 한눈에 비교 분석 할 수 있으며, 로그인 한 경우 개인회원 속성을 자동 분석하여, 해당 기업 및 직무 입사시 예상 연봉 정보를 보여주는 개인화된 맞춤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사람인 합격스펙 서비스에서는 ‘기업별’, ‘지원분야별’, ‘전공별’로 합격스펙을 확인해볼 수 있으며, 원하는 기업 합격자의 최고·최저·평균 스펙과 내 스펙을 한눈에 비교 분석할 수 있다.

방상욱 사람인 이사는 "구인사와 구직자간의 미스매칭을 해소하기 위해 기업정보를 비롯해 채용관련 정보 공유를 더욱 활성화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료/사람인.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