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주현이 시시각각 변화하는 감정선을 잘 그려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는 영하(김주현 분)가 광재(김지훈 분)와 일을 시작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앞서 김주현은 사업 실패에, 반대를 무릅쓴 연애까지 부모님의 속을 썩였다. 하지만 아빠 원용(정보석 분)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관계는 서서히 회복됐다.

그리고 재기를 위해 밤낮없이 고민한 덕분에 김주현은 드디어 본격적인 창업 전선에 뛰어들었다. 이 과정에서 광재까지 챙기고, 태일(이규한 분)은 계속해서 주변을 맴도는 바람에 김주현은 때론 짠하다가도 때론 사랑스러운 영하의 복잡한 감정을 완벽히 표현하고 있다.

김주현은 방송 초반부터 비주얼과 긍정적인 분위기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인물들이 많은데 각각의 캐릭터와 ‘케미’를 쌓아가며 매회 자연스런 연기를 펼쳐갔다. 상대역에 따라 감정선에 변화를 주며 차진 호흡을 맞춘 것. 어떤 장면도 ‘케미’로 살려내는 김주현의 열연에 상대 배우들 역시 빛나고 있다.

특히 캐릭터 특성상 감정이 단순하지 않고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 변화가 많았는데 김주현은 이 같은 흐름을 잘 꿰뚫고 성실하게 연기를 펼쳤다. 때문에 이 드라마의 한 축인 광재와의 로맨스를 더욱 흐뭇하게 만드는데 일조했다.

연약한 듯 보이나 누구보다 강인한 영하로 완벽히 분해 안방극장을 환하게 비추고 있는 김주현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인물 변신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한 만큼, 앞으로의 연기행보에도 계속해서 기대감이 쏠린다.

한편 김주현 주연의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