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가 JTBC ‘라이프’의 첫 방송을 앞두고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미스 함무라비’ 후속으로 23일 첫 방송 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라이프’는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기존 의학드라마와 달리 병원을 둘러싼 인물들의 심리를 치밀하고 밀도 높게 담아내며 차별화된 작품의 탄생을 예고하기도.

특히 ‘비밀의 숲’으로 짜임새 있는 필력을 인정받은 이수연 작가와 섬세하고 몰입감 있는 연출 세계를 펼쳐온 홍종찬 감독, 그리고 이름만 들어도 신뢰를 담보하는 배우진이 합류해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힌 바 있다.

이 가운데 문소리가 분하는 오세화는 상국대학병원 최초의 여성 신경외과 센터장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입지전적인 존재다. 신경외과 중에서도 까다로운 뇌 신경계가 주 전공으로, 뜨거운 열정과 자타공인의 실력을 갖춘 만큼 그 누구보다 의사로서의 프라이드가 강한 인물이다.

문소리는 2000년 영화 ‘박하사탕’으로 데뷔해 수많은 작품과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국제영화제에서도 상패를 거머쥐고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는 등 그 한국영화계의 위상을 입증했다. 또, 브라운관에서는 2016년 SBS ‘푸른 바다의 전설’로 반전이 있는 인물을 그리며 한껏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방송을 앞두고 문소리는 “병원 내에서 가장 터프하고 힘들기로 유명한 신경외과에서 버티면서도 무너지지 않는 자존심과 자신의 결정을 의심하지 않는 현명함 등을 생각하며 오세화를 준비했다”고 전해 그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문소리, 포스터에서부터 느껴졌던 서늘한 카리스마에 기대감 더 높아졌다”, “스크린 뿐만 아니라 브라운관에서도 문소리 연기 볼 수 있다니!”, “최고의 배우와 연출진의 조합! 본방사수 하지 않을 이유가 없는 작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문소리 출연의 JTBC 새 월화드라마 ‘라이프’는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