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숙취 해소제가 중국에 수출된다.

한독은 자사 숙취 해소제 레디큐 드링크 제품 12만 병과 레디큐-츄 제품 7만7000팩 규모의 초도 물량 중국 수출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2014년 출시된 레디큐는 그간 중국인 관광객에게 높은 인기를 자랑해 왔다.

한독은 이러한 인기를 바탕으로 중국 현지 수출을 타진해왔다.

이를 위해 한독은 레디큐 중국 내 직접 수출을 위한 중국 위생 허가 등록을 이미 마쳤다.

중국 최대 규모의 종합 소비재 박람회와 식음료 박람회 등에 참가해 레디큐 중국 시장 진출 판로를 확보하면서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레디큐는 중국 내 숙취 해소 관련 제품이 입점한 약국, 온라인 몰 등을 시작으로 정식 판매될 예정다.

향후 슈퍼, 마트, 편의점 등 일반 유통 거래처까지 채널을 확대해 중국 숙취 해소제 시장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한독 관계자는 "달콤한 맛과 독특한 제형으로 기존 중국인 관광객을 중심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레디큐의 현지 시장 진출로 더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며 "아시아 최대 시장인 중국 수출을 발판 삼아 미국, 베트남 등 글로벌 숙취 해소제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한독 레디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