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4년대 졸업 사원의 평균 연봉을 분석한 결과 현대자동차(현대차)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사람인은 '연봉정보' 서비스를 기반으로 올해 상반기 구직자 10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입사하고 싶은 기업 TOP 10'의 사원 평균 연봉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상위 10곳의 4년대졸 사원 평균연봉을 살펴보면, 현대차가 5465만 원으로 1위에 올랐고, 이어 SK이노베이션(4752만 원)과 한국전력공사(4539만 원)가 2, 3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SK하이닉스(4488만 원), LG전자(4394만 원), 포스코(4324만 원), 삼성전자(4290만 원), 한국도로공사(3939만 원), 한국가스공사(3626만 원), CJ제일제당(3461만 원) 순이었다.

기업 전체 평균 연봉은 SK이노베이션(6738만 원)이 가장 높았고, 삼성전자(6337만 원)와 SK하이닉스(6054만 원) 순이었다.

입사 선호 기업 10개사의 합격 스펙 평균은 학점 3.7, 토익 759점, 자격증 1개의 수준이었다.

선호도 1위 기업인 삼성전자의 합격자들은 평균 학점 3.6, 토익 704점, 토스 L6의 스펙을 갖춘 것으로 조사됐다.

자격증은 평균 1개다.

2위 한국전력공사는 평균 학점 3.7, 토익 796점, 자격증 평균 1.7개다.

3위 현대차의 경우 학점 3.7, 토익 733점, 자격증은 평균 1개다.

특히, '직무 적합성' 중심 채용문화가 확산하면서 무조건 높은 스펙이 합격 여부에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지 않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사람인이 인사담당자 대상으로 '채용 시 직무역량 평가 영향'에 관해 조사한 결과 직무 관련 경험 및 실무 면접이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절반 이상인 평균 53%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