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낮 도쿄도(東京都) 오메(靑梅)시 최고 기온이 40.8도를 기록했다.
도쿄도에서 최고 기온이 40도를 넘어선 것은 기상청 관측 이래 처음이다.
또 40.8도는 올 여름들어 일본 열도 최고 기온 신기록이기도 하다.
이날 기후(岐阜)현 다지미(多治見)시도 최고 기온이 40.5도, 사이타마(埼玉)현 구마가야(熊谷)시는 40.1도를 각각 기록했다.
앞서 다지미시는 지난 18일에도 최고 기온이 40.7도를 기록한 바 있다.
기상청은 일본 각지에 고온주의보를 발령하고 열사병 등 온열질환 예방에 주의를 당부했다.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지난 21일에 11명이 온열질환으로 사망한 데 이어 22일에도 최소한 3명이 숨졌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