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근로자 장기근속 위한 신입 대상 ‘청년내일채움공제’ 본인 저축하면 정부ㆍ기업이 지원 만 34세 이하 근로자 신청 가능 2년ㆍ3년형 두 가지 종류 월 12만5천원 2년 후 1천600만원 월 16만5천원 3년 후 3천만원 기존 재직자 위한 청년채움공제 월 12만원으로 5년 뒤 3천만원
정부가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을 확대 추진하며 청년근로자들과 기업들의 적극적인 제도 활용을 당부했다.

청년내일채움공제란 청년근로자들의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해 만든 제도다.

중소 또는 중견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청년들의 장기근속을 위해 정부와 기업, 청년이 공동으로 공제금을 적립하는 형태로 2년형과 3년형 두 가지로 나뉜다.

ⓒ 양산시민신문한편, 현재 재직 중인 청년근로자들을 위한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도 있다.

중소중견기업에 1년 이상 재직 중인 만15세 이상 34세 이하 정규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다.

가입 기간은 5년이다.

청년근로자가 월 12만원씩 적립(720만원)하면 기업은 월 20만원씩 적립(1천200만원)한다.

여기에 정부는 3년 동안 7차례에 나눠 전체 1천80만원을 지원한다.

5년 뒤 만기 때 청년노동자는 3천만원을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내일채움공제 홈페이지(www.sbcpla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용노동부는 “내일채움공제는 청년근로자에겐 장기근속과 목돈마련의 기회를, 기업은 우수인재 확보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제도”라며 “청년 취업과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나아가 침체한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