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이 '연인' 김민희를 위해 이혼소송을 불사할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이혼조정이 불성립된 홍상수 감독이 아내 A씨를 상대로 이혼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홍상수 감독은 2016년 11월 법원에 아내와 이혼조정을 신청했으나 지난 18일 조정이 '불성립' 결정됐다. 홍상수 감독의 아내가 7차례나 보낸 소송송달을 받지 않으면서, 이혼은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기 때문이다.
이에 홍상수 감독은 '소송'을 통해서라도 A씨와 갈라서겠다고 마음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 감독은 불륜사이인 배우 김민희와 결혼하기 위해 '비난을 딛고 이혼하겠다'는 뜻을 굳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홍상수 감독은 2015년 9월 개봉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에서 22세 연하 김민희와 인연을 맺어 불륜설에 휩싸였다. 두 사람은 지난해 3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간담회에서 연인 사이임을 인정했다.
홍상수 김민희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