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봉와직염으로 입원한 뷰티 크리에이터 김기수가 근황을 전했다.

김기수는 29일 자신의 SNS에 "많이 좋아졌다.봉와직염 걸려서 몸에 13000 넘게 염증이 퍼졌었다고 한다(보통은 4000에서 5000)"면서 "왜 걸렸는지 나중에 말씀드리겠다.혼자 기어서, 울면서 병원에 입원한 하루가 꿈만 같지만 그래도 거리에서 도와주신 분들과 꼬요님들 걱정에 이제 회복기다.5일간은 항생제 투여하면서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한다"고 밝혔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서 김기수는 환자복을 입은 채 미소 짓고 있다.

피부에 생긴 작은 상처를 통해 들어온 세균이 진피와 연조직까지 염증을 발생시키는 질환으로, 주로 다리에 생긴다.

초기 봉와직염은 먹는 항생제나 진통소염제로 쉽게 치료할 수 있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입원치료가 필요하다.

감기에 걸린 것처럼 오한이 생기면서 부종과 통증이 생기고, 물집이나 고름으로 심한 고생을 겪기도 한다.

적적한 치료가 동반되지 않는다면 괴사가 발생할 수 있고, 패혈증, 골수염과 같은 치명적인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다.

앞서 김기수는 지난 28일 봉와직염으로 입원했다.

2001년 KBS 16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기수는 현재 뷰티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이다.

hjlee@sportsworldi.com사진=김기수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