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광복절ㆍ정부수립 경축행사 애국지사 등 1천여명 참석 ‘성료’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뜻 기려
[경상매일신문=노재현기자] 경북도는 15일 오전 10시 도청 동락관에서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행사’를 열어 광복의 기쁨을 되새기고 겨레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뜻을 기렸다.

이날 경축행사에는 이철우 지사를 비롯해 장경식 도의회 의장, 임종식 경북도 교육감, 도 경찰청장, 육군 제50보병사단장 등 도내 기관.단체장을 비롯해 배선두(95, 의성군, 애족장) 애국지사, 독립유공자 유가족, 보훈단체 및 지역주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경축행사는 경북도립무용단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독립유공자 포상, 극단 ‘호산아트 팩토리’의 축하공연 등 다양하게 펼쳐졌다.

식전공연으로 펼쳐진 도립국악단의 대북 공연 ‘비상(飛翔)’은 전통 민속장단의 흥겨움과 웅장하고 경쾌한 리듬이 압권이었다.

공연은 민선7기의 출범과 함께 천지를 깨우는 경북의 힘찬 비상을 온 몸으로 느끼는 시간이 됐다는 평가다.

행사의 말미는 축하공연으로 진행된 연극 ‘석주 이상룡’ 공연이 장식했다.

연극에서 안동 출신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 선생의 독립운동 일대기를 재조명함으로써 조국애 정신을 공유했다.

이날 행사에서 이철우 지사는 경북의 유일한 생존 애국지사이신 배선두 어르신에게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며 기념품과 함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독립유공자로 서훈된 고(故) 류연술, 김순종, 이범성, 조만인 선생의 유족에게 건국훈장과 건국포장 및 대통령표창 등을 전수해 애국심을 기렸으며, 국가상징 선양 유공자로 선정된 도민과 공무원 6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이철우 지사는 경축사를 통해 “현재의 대한민국은 조국의 독립과 광복을 위해 몸 바치신 애국선열들의 고귀한 나라사랑과 희생정신 위에 세워진 것임을 기억하고 그 정신을 되새기고 계속 이어가야 한다”면서 “숭고한 애국정신과 민족사를 밝힌 화랑, 선비, 호국, 새마을정신으로 일자리 창출과 저출생 문제를 극복해 대한민국의 중심에서 조국의 도약과 발전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굳은 의지를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을 맞아 나라사랑 정신을 높이기 위해 도내 주요 노선에 가로기를 게양하고 가정 마다 태극기 달기 운동을 펼쳤다.

특히 독도 선착장에서는 국기원시범단이 태권도 시범공연과 퍼포먼스를 통해 독도 수호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하고 세계 200여 국가 8천만 태권도인들에게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