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리라화 가치 폭락 여파로 전날 아시아 증시가 폭락한 가운데 유럽과 미국 주요 증시도 모두 약세를 보였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32% 하락한 7642.45로 장을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 DAX 지수도 0.53% 하락한 1만2358.74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 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0.04% 내린 5212.32를 기록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도 0.37% 후퇴한 3413.67로 장을 마쳤다.

터키의 대외부채는 최근 몇 년 사이 빠르게 증가했다.

2011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36.65%인 대외부채는 2016년 47.34%까지 매년 꾸준히 증가했고 특히 2017년에는 1년 사이 5.85%포인트 증가한 53.19%에 달했다.

대부분의 부채는 유럽은행으로부터 빌려온 자금이기 때문에 이번 리라화 가치 폭락으로 지급유예 등이 발생하면 이 피해는 고스란히 유럽 은행들이 떠안게 될 전망이다.

이 때문에 유럽 증시가 부진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미국의 주요지수인 다우산업과 나스닥 종합도 각각 전 거래일보다 0.45%, 0.14% 하락해 약세를 보였다.

이 같은 현상은 터키발 쇼크로 투자자들의 투자 심리가 약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터키가 전 세계 GDP 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에 불과하지만 최근 화폐가치 폭락이 아르헨티나, 러시아, 파키스탄 등 신흥시장으로 점차 확산하는 모양새이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리라화 가치 하락이 한국 증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3일 한국 증시도 코스피가 1.5% 하락했고 코스닥은 골드만삭스의 셀트리온에 대한 부정적 보고서 의견까지 겹치며 전 거래일보다 3.72% 폭락했다.

이종우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세계 경기가 좋아지면서 신흥국들이 부채를 크게 늘렸는데 미국 금리 인상과 맞물려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며 "한국 경제의 기초체력이 약화한 상황이라 외부의 충격이 더 크게 전해진다.세계 경제 성장률 둔화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효진 SK증권 자산전략팀장은 "터키의 높은 대외부채 비율과 이 자금이 유럽 은행으로부터 왔다는 점을 생각하면 유럽 은행주식과 유로화 약세가 예상된다"며 "터키의 위기가 주변국으로 확산할지 여부를 잘 지켜봐야 한다.당분간 주가 약세 흐름은 지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