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부선(사진)이 프로필 사진 도용 논란에 사과한 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13일 김부선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의 프로필 사진을 변경했다.

카메라를 들고 있는 한 남성의 모습으로 이재명 지사로 오인하게 해 논란에 불을 지폈다.

그러나 주인공은 한 지역 언론사의 국장으로 밝혔다.

이에 김부선은 해당 사진을 삭제한 후 해당 국장에게 보낸 사과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김부선은 "사진 속 남성을 이재명 지사라고 99%로 확신했다"고 설명하면서, "넉넉하게 이해해 주셔 감사하다.제가 많이 당황했다"는 심경을 전했다.

해당 국장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부선의 프로필 속 남성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떤 기자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이라고 일러주는데, 그것도 아닌 것 같고 명예훼손이나 초상권 침해도 아직은 아닌 것 같다"는 입장을 전했다.

다시 "하루 종일 종편으로부터 목소리 출연 요청에 시달렸다"면서 "선정적인 소재로 써먹을 게 분명한 일. 모두 단호히 거절했다"고 언론의 취재 요청을 거절한 이유를 공개하기도 했다.

프로필 사진 논란이 해프닝으로 마무리되는 가운데, 김부선(오른쪽 사진)은 이재명(왼쪽 사진) 지사를 향한 날 선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이재명 지사를 향해 "국민들이 아직도 개, 돼지로 보이시나? 거짓말이 통하는 시대는 끝났다"라고 말했다.

특히 "허언증이 국가대표급"이라고 주장하며 "대마초 합법화를 요구한 적도 없고 아이 양육비를 요구한 적도 없다.당시 내 딸이 대학 다닐 때였고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써준 글 이후 바로 그걸 이용해 소설을 썼다"고 설명했다.

자신이 지난 2016년 1월 페이스북에 올린 '스캔들 당사자는 이재명이 아니다'란 해명은 주진우 기자가 써준 것이고, 사실이 아니었다는 주장이다.

이를 받아 이재명 지사가 남긴 글 역시 거짓이라는 것.이와 관련해 주진우 기자가 김부선에 '당신 소송에서 진다'고 조언하며, '스캔들 당사자는 이재명이 아니다'라는 해명글 내용을 불러주는 내용이 담긴 음성파일이 공개된 바 있다.

그러면서 김부선은 "이재명 지사가 지난 10년간 국민들을 속였고 날 허언증 환자라고 했다.딱 한 번 밖에 본 적이 없다더니 장편소설을 쓰는 악마"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의 주장이 달라지고 있다며 또다시 문제를 제기했다.

이재명 지사가 2010년 '김부선과는 지인과 함께한 자리에서 한 차례 만난 것이 전부'라고 해명했지만, 2016년에는 '유세현장에서도 몇 차례 만났다'고 진술이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바른미래당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재명 지사를 고발한 사건과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김영환 전 후보와 김부선을 맞고발한 사건을 병합해 수사 중이다.

김부선은 갈비뼈 부상으로 경찰에 출석 연기를 요청한 상황으로 "건강이 회복되고 변호사의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다면 8월 말경에는 이재명의 거짓말과 모략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경찰 출석을 앞둔 김부선이 다시 입을 열면서 스캔들에 관한 진실이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뉴시스, 김부선·이재명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