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주년 광복절을 맞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이루기 위해 한국과의 철통같은 동맹(ironclad Alliance)을 유지하겠다"며 FFVD 목표를 재확인했다.

13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은 국무부가 배포한 발언 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국민을 대신해 한국 국민에게 나의 축하를 전하고 싶다"며 "한국 국민이 국경일인 8월 15일을 기념하듯이 우린 민주주의와 자유, 인권, 법에 대한 한국인들의 헌신이 성공의 지주가 돼왔음을 알고 있다"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폼페이오는 "이러한 가치는 우리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평화와 안보 향상을 위해 전진하는 이때, 국민대 국민의 연대와 강력한 경제적 관계, 그리고 광범위한 세계적 파트너십과 더불어 우리 두 나라를 한데 묶어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한국 국민의 행복을 빌며 계속해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길 고대한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AP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