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명백히 원하지 않는다고 의사 표시를 한 사용자의 위치 정보까지 수집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 소프트웨어가 작동하는 기기를 사용하는 전세계 약 20억명의 사람들과 지도나 검색을 위해 구글을 사용하는 수억명의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이어서 심각성을 더한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기기나 아이폰에서 작동하는 구글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가 자신의 위치를 파악하지 못하도록 개인정보보호 설정을 했더라도 위치 정보를 계속해서 저장해온 사실을 발견했다고 AP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의 요청에 따라 미국 프린스턴대 컴퓨터 과학 연구자들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

구글은 대개 사용자의 위치 정보를 이용하기 전에 허가 요청을 선행한다.

구글맵 같은 앱은 사용자의 위치에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인지를 사용 전에 먼저 묻는다.

이에 동의하면 구글맵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용자의 위치를 기록하고, ‘타임라인’을 통해 사용자가 언제, 어디를 다녔는지 보여준다.

이렇게 사용자의 분당 움직임을 저장하는 일은 사생활 침해 위험을 수반한다.

이에 구글은 위치 정보 저장을 원하지 않을 경우 설정에서 해당 서비스를 중단해 놓을 것을 권하고 있다.

그렇게 하면 안드로이드 기기나 아이폰 사용자의 위치가 저장되지 않는다는 것이 구글의 설명이다.

하지만 AP는 이러한 설명이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위치 정보 저장을 중단하더라도, 일부 구글 앱은 사용자 위치 기록을 묻지도 않고 자동적으로 저장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구글 스토어의 경우 구글맵을 열었을 때 해당 위치에서 스냅 사진을 저장한다.

자동적으로 날씨 정보가 업데이트 되는 안드로이드 폰도 대략 사용자가 어디에 있는지 찾을 수 있다.

프린스턴대 컴퓨터 과학자인 조너선 메이어는 "사용자 환경 설정을 위반해서 위치 정보를 저장하는 것을 잘못됐다"면서 "사용자가 위치 기록을 끄도록 허용하면 그 기록을 유지 및 관리하는 모든 시스템이 함께 꺼지도록 해야 한다.그것은 아주 간단하다"고 지적했다.

구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구글이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위치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이 있다"며 "우리는 이러한 도구에 대한 명확한 설명과 강력한 제어를 제공해 사람들이 언제든지 도구를 켜고 끌 수 있고, 그들의 기록을 삭제할 수 있도록 한다"고 해명했다.

비평가들은 구글이 사용자 위치 추적을 고집하는 것은 광고 수익을 증대시키기 위해서라고 주장한다.

저장된 위치 정보를 활용해 광고의 효과를 극대화하려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구글은 저장된 위치 정보를 광고 타깃을 위해 이용하고 있다고 말한다.

특정한 장소를 대상으로 광고를 할 수 있도록 돕고, 대상을 더 좁혀 광고 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식이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