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별세한 고(故) 구본무 전 LG 회장이 올해 상반기 보수로 총 54억 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LG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구 전 회장은 올해 상반기 급여 13억6800만 원, 상여 40억6000만 원 등을 더해 총 54억2800만 원을 수령했다.

LG 측은 "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사업 구조 고도화에 기여한 점 등을 고려했다"며 "지난해 실적 호조로 상여금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구 전 회장의 동생인 구본준 부회장은 급여 10억2200만 원, 상여 20억 원 등 총 30억2200만 원을 받았다.

현재 구 부회장은 구 전 회장의 장남인 구광모 회장이 새로 선임되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상태다.

지난달 ㈜LG에서 LG유플러스로 자리를 옮긴 하현회 부회장은 급여 7억3600만 원, 상여 12억2400만 원 등 총 19억6000만 원을 수령했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급여 8억1900만 원, 상여 14억6700만 원 등 총 22억86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