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 온라인뉴스팀 기자] 충격적인 내용으로 관심이 집중된 김아중의 소문이 사실 무근으로 밝혀졌다.

14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김아중'이 오른 가운데 이날 김아중이 사망한채 자택에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줬다다.

김아중 측은 즉시 루머를 일축했다.

온라인에서는 13일 강남구에 있는 자택에서 여배우가 숨졌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 여배우는 2004년 CF로 데뷔해 영화의 히트로 스타로 발돋움했으며, 각종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인물이라는 점에서 김아중으로 추측할 수 있었다.

김아중 측 관계자가 소문을 일축하고 강경한 대응을 시사했다.

단순한 해프닝이었지만 당사자는 물론 팬들까지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다.

과거에도 연예인들의 사망설이 대중을 놀라게 했다.

후에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지만 당사자와 관계자들 모두 충격을 받았다.

김경민 문화칼럼니스트는 "가짜 뉴스는 대중에게 잘못된 정보를 보내 피해를 입히고 있다.여기에 사망설을 다룬 가짜 뉴스는 그 소식을 접한 대중들에게 정신적 충격까지 전하고 있어 더욱 악질적이다.가짜 뉴스에 대한 단호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라고 논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