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청와대는 14일 북한이 한국 정부에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인 ‘9·9절’ 참석을 요청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정상회담 일자가 확정되지 못한 것이 9·9절 일정의 영향을 받은 거라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 "북한은 9·9절 참석을 요청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전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정상회담 날짜에 대해 "9월 초는 좀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9월 초라고 하면 9월10일까지"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9·9절 전 방북하거나 9·9절에 초청받아 가는 모양새가 연출될 경우 국내에서 이념갈등이 일어나는 등 여러 부작용을 고려해 정부가 9·9절 이후로 날짜를 잡으려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