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교통부는 14일(현지시간) 오전 발생한 A10 고속도로의 모란디 다리 붕괴로 인한 사망자가 22명 확인됐으며 8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1968년 완공된 모란디 다리는 총 길이 1.1㎞의 사장교로 프랑스, 밀라노를 잇는 A10 고속도로에 있다.
2016년 보강공사를 했지만 2년 만에 무너지면서 부실공사 논란도 일고 있다.
이탈리아 당국은 200여 명의 소방대원과 구조대원을 투입해 사망자, 부상자 수색업을 벌이고 있다.
현지 언론들인 사고 발생 당시 차량 10여 대가 추락했다고 전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