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올해 상반기 이동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 중 가장 높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 사장은 올해 상반기 보수로 29억2500만원을 수령했고, 같은 기간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6억9600만원, 황창규 KT 회장은 11억5900만원을 받았다.

14일 이통 3사가 공시한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SK텔레콤은 박 사장에게 상반기 급여 5억7500만원과 상여 23억5000만원을 포함, 총 23억58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SK텔레콤은 "(박 사장이) New ICT 영역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낸 점을 고려해 경영성과급 235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동통신사업의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미디어·사물인터넷(IoT)·커머스·인공지능(AI) 등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초석을 다졌다고 회사는 평가했다.

지난달 ㈜LG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긴 권영수 전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상반기 보수 16억9600만원을 받으며 뒤를 이었다.

급여 7억3600만원에 상여 9억6000만원이 포함됐다.

반면, 작년 이통 3사 연봉킹이었던 황창규 KT 회장은 이통사 CEO 중 가장 적은 보수를 받았다.

황 회장의 상반기 보수는 급여 2억8700만원과 상여 8억68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을 포함해 총 11억5900만원이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