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전자가 내년 상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인 북미 지역에 5G 스마트폰을 출시, 시장 선도에 나선다.

LG전자는 15일 북미 주요 이동통신사 중 하나인 스프린트에 내년 상반기 중 5G 스마트폰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스프린트는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LG전자로부터 공급받는 스마트폰이 북미 첫 5G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며 미래 성장 동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겠다고 발표했다.

LG전자가 내년 북미 이동통신사 스프린트를 통해 5G 스마트폰을 공급할 계획이다.

사진/스프린트 홈페이지 LG전자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북미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함께 5G 사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세계 최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인 북미지역을 시작으로 새롭게 도래하는 5G 시대를 선도해 나간다는 목표다.

존 소우 스프린트 CTO(최고기술책임자)는 "LG전자와 5G 스마트폰 출시계획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라며 "내년에는 미국에서 첫 번째 5G 모바일 네트워크 서비스를 시작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부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환경에서도 LG 스마트폰 제품과 서비스 기술력을 인정받은 계기"라며 "더 많은 고객들이 더 빠르고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