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가 미국 하와이에 있는 6·25전쟁 국군 전사자로 추정되는 유해를 한국으로 송환하는 문제를 협의 중이다.

국방부는 15일 "미국 측으로부터 국군전사자 추정 유해를 보관하고 있다는 내용을 전달받아 송환 문제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하와이에 있는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에 안치된 국군 전사자로 추정되는 동양계 유해는 180여구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 중 35구가 국군전사자 유해로 확실시된다는 통보를 미국 측으로부터 전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조만간 국방부 유해발굴단 감식팀을 하와이에 보내 확인 작업을 한 뒤 최종 확인이 되면 조속한 시일 내에 최상의 예우를 갖춰 봉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우선 35구의 유해를 돌려받기 위해 유전자(DNA), 동위원소 검사와 관련 자료 분석, 공동 감식을 담당할 전문 감식팀 3명을 22일쯤 하와이로 파견할 방침이다.

이번에 송환이 거론되는 유해는 북한이 1990년대 발굴해 미국에 전달한 6·25 전쟁 전사자 유해 400구에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미국 DPAA는 유해의 유전자 샘플을 델라웨어주 도버에 있는 미군 유전자 감식 실험실로 보내 법의학적 검사를 진행해왔다.

국방부는 국군 전사자로 추정되는 유해 180구 중에 북한군과 중공군의 유해가 포함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들 유해를 국내로 모두 송환해 정밀 감식 작업을 벌이는 방안을 미국측과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