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호 태풍 '룸비아'가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발생해 제주 남쪽 먼바다에 일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5일 오후 3시께 오키나와 북북서쪽 210㎞ 부근 해상에서 올해 들어 18번째 태풍 '룸비아'가 발생했다.
중심기압 996hPa(헥토파스칼)인 '룸비아'의 강도는 '약'이며, 크기는 소형으로 분류된다. 현재 시속 24㎞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이 태풍은 16일 오후 3시께 중국 상하이 동남동쪽 220㎞ 부근 해상을 지나 중국 본토에 상륙한 뒤 17일 오후 3시께는 상하이 서남서쪽 300㎞ 부근 육상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주 남쪽 먼바다가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내일 새벽 제주 남쪽 먼바다에 태풍 특보가 발효될 전망"이라며 "우리나라 본토에는 직접적인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