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독전'에 출연한 배우 진서연(사진·35)이 독일에서의 근황을 전달했다.

진서연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잘 먹고 잘 지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진서연은 모던한 분위기의 깔끔한 부엌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었다.

공개된 부엌은 세련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넓고 쾌적한 장소로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진서연은 현재 개봉중인 영화 '독전'에서 아시아 마약 시장 거물 진하림(김주혁)의 상대역인 보령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펼쳐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진서연은 2007년 영화 ‘이브의 유혹:좋은 아내’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메디컬 기방 영화관’, ‘황금의 제국’, ‘빛나거나 미치거나’, ‘이브의 사랑’에 출연했다.

영화 ‘로맨틱 아일랜드’, ‘반창꼬’ 등에서 열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아왔다.

현재는 현재 독일 베를린에서 거주하고 있다.

작품 활동을 할 때만 들어와 한국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사진=진서연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