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대북제재를 위반하고 북한 정권을 지원할 경우 "주저없이 독자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8일(현지시간)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의소리(VOA)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을 완전하게 비핵화해 핵이슈가 다시 떠오르게 되지 않기를 원하고 있다"며 "우리는 완전하게 검증되며, 최종적인 비핵화를 원한다"고 했다.

이어 "모든 유엔 회원국은 제재 결의들을 성실히 이행해야 할 의무가 있고, 미국은 모든 나라가 그렇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는 유엔 제재를 위반하면서 북한 체제를 계속 지원하는 주체들(entities)에 대해 일방적 행동을 취하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지난달 19일 북한산 석탄이 중국 회사 소유 선박에 실려 지난해 10월 한국에 유입된 데 대해 VOA가 논평을 요구하자 같은 답을 내 놓았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AP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