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시윤 주연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수목극 시청률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는 9일 전날 오후 10시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9~10회)가 1부 5.6%(이하 전국 기준), 2부 7.1%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회(7~8회)에서 기록한 1부 5.8%, 2부 7.1% 보다 각각 0.2P 하락하거나 같은 기록으로, 동일 시간대 방송된 드라마 가운데에서는 가장 높은 수치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MBC '시간'은 1부 3.8%, 2부 4.6%, KBS2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1부 3.0%, 2부 3.4%를 기록하며 '친애하는 판사님께' 뒤를 이었다.

케이블 채널 tvN '아는 와이프'는 5.1%(전국·유료방송가구 기준)를 나타냈다.

전날 방송에서는 강호(윤시윤 분)가 음주운전 피해자 유가족에게 "법이 무슨 자격이 있냐. 사람 앞에서"라고 말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리고 진심으로 사과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SBS 드라마 관계자는 "이번 회는 강호가 사건 피해자의 유가족을 향해 자신의 판결에 대해 진심을 담아 사과를 하는 장면이 눈길을 사로잡았다"며 "이를 계기로 마치 진짜 판사처럼 사건에 더욱 진지하게 다가가는 그를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펼치는 불량 판사 강호의 성장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나라 등이 출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