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와이프’ 지성과 한지민의 세상 어색하고 불편한 오피스 라이프가 시작된다.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 측은 4회 방송을 앞둔 9일, 주혁(지성 분)이 달라진 현실에서 재회한 우진(한지민 분)의 탐색전에 돌입한 사진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거로 돌아가 다른 선택을 한 지성이 불러온 나비효과는 모두의 현재를 바꾸어 놓았다. 주혁은 든든한 배경을 지닌 장인어른 덕분에 은행의 에이스로 등극했고, 독박육아와 직장 스트레스, 치매 걸린 친정엄마(이정은 분) 걱정에 힘들어하던 우진의 삶도 리셋돼 당당하고 건강한 에너지를 가진 커리어우먼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바뀐 현재를 충만하게 살아가던 두 사람은 우진이 주혁의 지점으로 발령이 나며 다시얽히게 됐다.

공개된 사진 속 주혁과 우진의 근무 현장은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흐른다. 실수로 팀장 승진에서 물을 먹고, 상사의 구박에 시달리던 과거와 달리 바뀐 현재에서 지점의 ‘만능해결사’로 등극한 주혁은 우진의 갑작스런 등장으로 ‘멘붕’에 빠진다. 업무 내내 새초롬한 눈빛으로 우진을 탐색하는 주혁의 초조한 속내는 표정만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반면 유니폼도 생기발랄한 비주얼로 찰떡 소화하는 우진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주혁의 탐색전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환한 미소로 고객을 응대하는 우진의 모습에서 두 사람의 오피스 라이프가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높인다.

9일 방송되는 4회부터 한 지점에 근무하게 된 주혁과 우진의 동상이몽 오피스 라이프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자꾸 눈앞에 보이는 우진 때문에 혼란을 겪는 주혁은 평온하고 안전한(?) 직장 생활을 위한 묘수를 생각한다. 완벽하게 리셋된 우진이 과연 어떻게 반응할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아는 와이프’ 제작진은 “180도 달라진 주혁과 우진의 관계가 현실적이면서 상상력을 자극하는 차별화 된 전개를 만들어나간다. 기억을 고스란히 간직한 주혁과 운명이 바뀌고 제대로 ‘리셋’된 우진의 관계 변화를 지켜봐 달라. 달라진 현재와 바뀐 관계도가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 4회는 9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아는 와이프 (Familiar Wife)'는 국내 방영 24시간 후인 매주 목, 금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