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옴부즈맨뉴스] 서영철 취재본부장 = 잠실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일가족이 중태에 빠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0일 오전 3시 35분께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20층짜리 아파트 1층에서 에어컨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일어나 일가족 3명이 중태에 빠졌다.

화재가 난 집에 사는 일가족 이 모(50) 씨와 최 모(43·여) 씨, 이 모(15) 군이 의식을 잃은 채로 병원에 이송됐다.

이들은 맥박과 호흡은 있으나 연기를 많이 마신 탓에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는 중태 상태로 몸에 1∼2도 화상도 입었다.

부친 이 씨는 안방에서 구조됐고, 모친 최씨와 아들 이군은 대피하려다 의식을 잃은 듯 현관 인근에서 구조됐다.

큰딸 이 모(18) 양은 베란다와 연결된 방에서 자고 있다가 집이 1층이었던 덕분에 베란다를 통해서 건물 밖으로 빠져나와 변을 피했다.

같은 아파트 주민 33명은 건물 계단 등을 이용해 대피했다.

최초 화재는 26평 아파트 거실에 있던 스탠드형 에어컨 주변에서 발생했다.

집 대부분이 타거나 불에 그을려 총 3천50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불은 40여분 만인 오전 4시 16분께 완전히 꺼졌고, 다행히 다른 집으로 번지지는 않았다.

같은 아파트 4층 주민 1명이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처치를 받았다.

다른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에어컨이 화재 원인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정확한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해 관계 당국과 함께 합동 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매년 여름철이면 에어컨 화재가 잇따른다.

국가화재정보센터에 따르면 에어컨 화재는 지난 2015년 138건, 2016년 222건, 지난해 207건 등 최근 3년간 567건 발생하며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