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호 태풍 ‘야기’의 예상 진로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 미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이 뜨겁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11일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부근 해상에 진출한 뒤 북북서쪽으로 진행할 전망이다.
13일에는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320㎞ 부근 해상까지 진출, 14일 오전에는 백령도 서남서쪽 310㎞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반도가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는 시점은 14일로, 백령도와 신의주가 직접 영향권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음에 따라 충남 서해안 지역을 비롯해 수도권과 경기북부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 역시 크다.
연일 이어지는 무더위로 '효자 태풍'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지만 막상 태풍이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경우 피해 역시 적지 않을 전망이다.
현재 태풍 야기는 중심기압이 994 hPa, 중심부근 최대풍속이 19.0 m/s다.
/ 사진 기상청(연합뉴스)
e뉴스팀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