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BMW가 사회문제로 커진 가운데 이번엔 BMW 차량이 약국으로 돌진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운전자인 50대 여성은 '급발진'을 주장했으나 경찰은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을 밟아 일어난 일로 판단했다.

10일 경기도 하남소방서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30분쯤 하남시 덕풍동에서 지하주차장을 거의 빠져 나와 주차요금을 낸 운전자 이모씨(여·57)가 차단기가 열리자 브레이크에서 발을 뗐다가 차량이 뒤로 밀리자 당황, 가속페달을 밟은 것으로 조사됐다.

차량은 급가속해 도로 건너편 약국 외벽을 들이 받고 건물 안까지 돌진했다.

이 사고로 이씨와 약국 직원 A(여·45)씨 등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