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정부는 정부대로, 국회는 국회대로, 사법부는 사법부대로 국민들의 신뢰를 되찾기 위해서 해야 될 과제들이 많다.국민들이 바라는 민주주의의 성숙을 위해서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취임을 기념해 김명수 대법원장,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이낙연 국무총리, 권순일 중앙선관위원장 등 5부 요인 초청 오찬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문 의장에 "정부의 개혁과제, 특히 민생과제 중 중요한 것은 대부분 국회 입법사항이어서 국회의 처리를 기다리는 민생 관련 법안이 많다"며 "의장께서 좀 각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 임기 만료를 앞둔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에게 그동안의 노고를 치하했고 전날부터 여름휴가 중인데도 오찬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축하 외에도 우리 헌법기관들로서는 아주 뜻 깊은 그런 시기"라며 "지난달에 이미 국회 주관으로 재헌 70주년 행사 가졌고 다음 달에는 사법부 70주년 기념식을 대법원에서 주관해서 할 예정이다.그리고 이번 달 말에 헌법재판소 창립 30주년 기념행사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헌법기관들이 상당한 역사와 연륜, 경험을 축적한 상태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들 국민들 눈높이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고 생각된다"며 민주주의의 성숙을 위해 노력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이어 문 국회의장은 이날로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1년3개월 되는 날이라고 거론한 뒤 "(대통령께서) 쾌도난마로 하시는 와중에 많은 국민들이 제도적으로 마무리 하는 일을 국회에서 못하나 이런 질책을 제가 많이 듣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지금 말씀하셨던 민생, 경제, 각종 규제혁신에 관한 각 당의 우선순위 법률 같은 것들이 쭉 나와 있는데 이것을 꼭 새로운 국회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충무전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