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폭염에 생수 판매가 늘고 있다.

농심은 10일 올해 상반기 ‘백산수’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약 15% 늘어나 34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진 6~7월 두 달간 백산수 매출은 24%까지 급증해 160억원에 달했다.

국내 전체 생수시장 규모(닐슨코리아)도 상반기 약 4.2% 성장을 보였다.

유난히 짧았던 장마와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많은 소비자들이 생수 구매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백산수 판매가 크게 늘어난 배경으로는 더위뿐만 아니라 차별화된 품질이 꼽힌다.

농심 관계자는 "더 좋은 제품과 서비스에 지갑을 여는 가치소비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수원지와 미네랄 함량, 물맛 등 차별화된 강점을 지닌 백산수가 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