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민유라가 파트너 알렉산더 겜린과 팀 해체 후 심경글을 남겼다.

스케이트 선수 민유라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시작합니다.아직 풀리지않은 숙제는 곧 풀려질 것이라 생각하며... 제가 팬분들께 진 마음의 빚은 더 열심히 해서 두배로 갚겠습니다”라며 “끝까지 믿고 저를 다시 일으켜 세워주신 아드리안코치님, 이고르코치님 그리고 카멜랭고코치님께 감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19일 민유라는 파트너 겜린과의 해체에 대해 직접 입장을 전했다.

민유라는 “겜린이 너무 나태해져서 지난 2개월 동안 코치들로부터 경고를 받았고, 그때마다 겜린은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지난 주까지도 사전 연습 없이 링크에 들어오고 열심히 하지 않았다.겜린에게 이렇게 연습에 뒤떨어지면 이번에도 또 꼴찌를 할 텐데 그럴 바에는 스케이트를 타지 말자고 했다”고 전했다.

또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두 사람 앞으로 모인 후원금에 대해서 민유라는 “겜린 부모님이 시작한 것이라서 펀드는 모두 겜린 부모님이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저도 (후원금이)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알지 못하지만 그 내용을 팬들께서 궁금해 하신다고 겜린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겜린은 인스타그램에 “민유라와 그의 부모들이 그렇게 비열해질 수 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민유라가 나에 대해 말한 것은 완전한 거짓이다.나는 이를 증명할 증거들을 가지고 있다.그들은 자신의 체면을 지키기 위해 나를 비방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민유라의 아버지는 “본의 아니게 팀이 깨지게 되었고, 베이징 올림픽 참가가 불투명 해졌으므로 그 후원금은 후원해주신 분들께 돌려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민유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