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더워 반바지를 입고 출근하고 싶다"던 경기도 수원시청 한 남성 공무원의 희망 사항이 실현됐다.

수원시청과 일부 동주민센터에서는 지난 6일부터 반바지를 입고 출근하는 남성 공무원들이 눈에 띄기 시작했다.

수원시에 반바지가 등장한 것은 지난 1일 수원시공무원노동조합 익명 신문고에 한 남성 공무원이 올린 "너무 더워 반바지 입고 출근하고 싶어요. 그래도 되는 거죠?"라는 짤막한 글에서 비롯됐다.

35도가 넘는 폭염이 이어지자 한 남성 공무원이 근무시간에 더운 긴바지 대신 시원한 반바지를 입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인데, 여성 공무원뿐 아니라 많은 공무원의 지지와 응원을 받았다.

여기에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난 3일 '나라꽃 무궁화 축제' 행사장에 반바지를 입고 나타나 공직자의 반바지 착용 허용을 몸으로 보여준 것이 기폭제가 됐다.

염 시장은 이후에도 매일 반바지를 입고 시청에 출근해 공식 업무를 보고 있다.

시장이 반바지를 입고 업무를 본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시청 내에서도 비서실장과 문화예술과장 등 일부 간부공무원과 젊은 남성 공무원들도 반바지 착용에 동참하고 있다.

김진백 홍보기획관 팀장은 "반바지 출근이 처음에는 쑥스러웠다"면서도 "업무효율을 높이고 젊게 보인다는 직원들의 말에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수원시 장안구 정자3동 주민 A씨는 "공무원들이 날씨가 더워 반 바지를 입고 근무하고 싶다는 것은 이해한다"며 "하지만 그렇다고 민간 혁신기업도 아닌 공공기관에서 시장과 공직자들이 반바지 차림으로 다니는 모습은 그리 썩 좋아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팔달구 인계동의 또 다른 주민 B씨도 "아무래도 반바지차림은 공적 업무와 어울리지 않는다.민원인에 대한 예의도 아닌 것 같다"며 "너무 공급자 중심의 편의성만 추구한다면 품격없는 시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송동근 기자 sd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