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허영인 회장의 차남 허희수(40) 부사장(SPC그룹 마케팅전략실장)이 액상 대마를 밀수해 흡연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기소 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윤상호 부장검사)는 10일 허 부사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허 부사장은 올해 6월 국제우편을 이용해 해외에서 액상 대마를 몰래 들여오고, 이를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허 부사장이 대마를 들여오는 과정에서 전달책 역할을 한 일반인인 미국교포 1명도 불구속 기소했다.

허 부사장은 2007년 파리크라상에 입사해 경영수업을 시작한 뒤 2016년 7월 국내에 1호점을 연 미국 뉴욕의 유명 버거 체인점 '쉐이크쉑'을 국내에 들여오며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SPC는 앞서 허 부사장을 그룹 내 모든 보직에서 즉시 물러나도록 하고 향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 조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허희수 SPC 신임 부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