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커플이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 동반 참석, 공식석상에서 당당하게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9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열리고 있는 제71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Locarno Festival 2018)에 동반 참석했다.

신작 ‘강변호텔’로 초청받은 두 사람은 다정한 분위기를 뽐내며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취재진 앞에서 손을 잡거나 허리를 감싸 안는 등 당당하게 스킨십을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로카르노 영화제에 초청 받은 ‘강변호텔’은 중년 남성이 자신의 자녀와 두 젊은 여성을 우연히 강변에서 만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96분 분량의 흑백영화다.

'강변호텔'에는 김민희 외에 배우 기주봉, 송선미, 권해효, 유준상 등이 출연했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