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추가 지난 부산 해운대 백사장은 여전히 뜨거운 열기를 품고 있다.

드문드문 떠 있는 튜브와 덩그러니 놓인 파라솔. 하루하루 새롭게 뜨거웠던 폭염처럼 낯설게 다가오는 풍경이다.

계절에도 여정이 있다면 올여름의 끝자락은 어디쯤 왔을까. 선선한 가을바람이 절실히 기다려진다.

부산=하상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