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박솔미가 눈물을 흘렸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사바'에서는 김병만이 폐가를 허물어 그 재료로 바지선을 만드는 데 성공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배를 띄운 순간, 김병만은 "(감격이) 온다"며 기뻐했고, 박솔미는 "멋지다 진짜, 오빠"라고 말하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이어진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박솔미는 "'정글의 법칙'과 함께한 김병만의 7년을 본 것 같았다"며 "배를 딱 띄우고 나니까 오빠가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을까, 몸도 안 좋은데.. 노력하는 걸 생각하다 보니까.."라며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병만 오빠의 얼굴을 못 봤다"고 덧붙였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